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나의 샹그릴라! 그리스!/신화와 역사

(98)
아드리아해 크루즈 단골 기항지 코르푸의 2400년 전 이야기 2400년 전에 이미 코르퀴라 Corcyra (요즘의 코르푸)는 아드리아해의 강력한 해군 도시국가였다. 번영을 구가하던 이 아름다운 도시국가는 코린트와의 갈등을 겪고 있었다. 잘 사는 나라이기는 해도 코르푸는 당시 최고의 해군을 가진 코린트의 적수가 되기는 힘들었다. 멸망의 위기에 몰린 이들은 코린트와 앙숙관계인 아테네에 구원을 요청하기로 한다.녹음이 우거지고 바다색이 고운 코르푸는 사람이 살기 좋은 기후와 지리적 요건을 갖추고 있었다. 기원전 5세기 경 그리스는 페르시아와의 두차례 전쟁에서 이겨 에게해의 지배권을 장악할 수 있었다. 참조: 2018/09/19 - [나의 샹그릴라! 그리스!/신화와 역사] - [그리스여행 정보] 고대 페르시아의 2차 침공: 아테네 점령 2018/09/18 - [분류 전체보..
흥하는 나라, 망하는 나라 - 아테네의 교훈 요즘 사람들은 최첨단 과학문명의 시대를 산다고 자부한다. 그리고 2천년 정도 전에 살던 사람들은 크로마뇽인이나 네안데르탈인 같은 원시인 정도로 여긴다. 하지만 2천년 전에 살던 사람들보다 현재의 인간은 퇴보했으면 했지 진화하지는 않았다. 몇년 전부터 그리스는 유로존의 골치덩이로 등장했다. 과도한 부채와 방만한 정부의 경제운영때문에 부실에 부실이 쌓여 파산지경에 이른 것이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 선진국들의 수혈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그리스는 통합된 유로존을 볼모로 잡고 못된 짓을 거듭하고 있다. 그리스 경제위기를 분석한 기사를 읽고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 그리스 연금제도가 너무 방만하게 운영되어 경제파탄의 주범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미용사 예를 들었다. 연금에는 위험직종에 근무하는 사람들에게 조기은퇴..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51 아트레우스 가문의 저주: 펠롭스가 올림픽게임을 시작한 이유 아비 탄탈로스에 의해 요리되었던 펠롭스 Pelops. 그의 이름에서 현재의 '펠로폰네소스'란 이름이 유래했다. 부활에 성공해 포세이돈를 수호신으로 삼아 인간세상에 내려왔다. 그리고 올림피아 옆 피사에서 공주 히포다메이아를 얻는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히포다메이아와 공모해서 그녀의 아버지 오이노메오스 왕을 전차사고를 위장해 죽여 버린다.그러고 보니 한동안 세간에 '북한 고위층의 사망원인 1위가 교통사고'란 말이 돌고 있는게 생각난다. 삼천년도 더 된 음모 유형인가?피사의 왕이된 펠롭스는 하수인 뮈르틸로스, 아내 히포다메이아와 날개달린 말이 끄는 전차를 타고 에이기나 섬 근처로 피 크닉을 갔다. 그런데 그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뮈르틸로스가 아내를 겁탈하려 하고 있었다.뮈르틸로스를 제지하자 그가 하는 말..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50 아트레우스 가문의 저주: 탄탈로스, 아들 펠롭스를 요리하다. 그리스 신화에는 대대로 신의 저주를 받는 가문이 몇 개 나온다. 그 중 하나가 펠롭스Pelops의 집안인 '아트레우스 Atreus'가문이다. 펠롭스는 탄탈로스의 아들인데 탄탈로스는 제우스를 비롯한 올림푸스의 신들과 아주 가까운 사이였다. 그리고 그는 바보 스러운 인간답게 점점 신들을 우습게 생각하게 되었고 심지어 신을 놀려먹을 생각을 하기에 이른다. 하루는 탄탈로스가 신들을 식사에 초대하고 자신의 아들 펠롭스의 고기로 요리한 음식을 대접한다. 신들이 그것이 어떤 고기인지 알아맞추는지 시험하려고... 장난치려고 아들 죽이고 그것도 모자라 요리를 해 내놓는다는 건 요즘 자식 학대해서 감옥하는 인간들보다 훨씬 악질이다. 하지만 신화에선 모든 것이 가능하니까 따지지는 말기로 하자. 그꼴을 보던 제우스는 번개를 ..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9 목신 판 pan 이야기 그리스 신화에는 목동이란 직업을 가진 신이 나온다. 그 이름은 판 Pan.고대 그리스 신화에는 상반신은 사람인데 하반신은 염소인 사튀르 Satyr라는 생물이 있었다고 한다. 그들은 모든 종류의 놀음에 탐닉하는데 특히 술과 여자를 좋아했다. 그것의 남근은 항상 발기상태였다니 더 말할 것도 없겠다. 술의 신, 디오니소스를 가르치고 그의 모든 여정을 같이 했던 실레노스가 사튀르 였다는 것만 봐도 그 기질을 짐작할 수 있다. 판이 어원이 된 단어 중에 pan flute과 panic이 있다.판은 피리를 불고 다녔는데 그 솜씨가 제법 좋았던 것 같다. 그가 불었던 피리 모양은 요즘의 팬플루트와 같다. 술에 취했는지 판은 음악의 신이기도 한 아폴로에게 도전하기도 한다. 애꿎은 마이다스 왕이 주책맞게 판의 음악이 더 ..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8 아내의 질투 떄문에 죽는 헤라클레스 헤라클레스는 테베의 왕 크레온의 딸 메가라와 결혼해 자식까지 두었다. 하지만 날 떄부터 그를 미워한 헤라의 저주때문에 정신이상 상태에서 자신의 자식을 모두 살해하는 끔찍한 죄를 짓는다. 그 죄를 씻기 위해 비열한 에우뤼스테우스가 내는 과제를 필사적으로 마치고 데이아네이라 Deianeira란 여자와 재혼한다. 영웅은 호색한다고 하던가...결혼 후에도 헤라클레스의 바람기는 잠잘줄을 모르고 데이아네이라는 남편이 자신을 떠날까 신경쇠약에 걸릴 지경이 된 다.그러던 어느날 네수스Nessus란 반인반마 켄다우로스가 다이아네이라를 보는 순간 욕정을 참지 못하고 그녀를 납치했다. 이 사실을 안 헤라클레스는 네수스가 자신의 아내를 등에 태우고 에우에노스 강을 건너려할 때 독화살을 쏴 네수스를 맞힌 다. 루벤스가 그 순간..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7 말괄량이 길들이기: 히포메네스 + 아탈란타 아르고 호의 선원 중 아탈란타는 여자다. 아르테미스 처럼 처녀이기를 고집하고 활을 기가 막히게 쏘는 사냥의 명수다. 게다가 달리기도 따를 자가 없다고 할 정도였다. 그런데 하필 이 여자의 외모가 볼 만한 정도를 넘어선 모양이다.사냥터에 가면 남자들을 만나기 마련일텐데 이들이 아탈란타를 보기만 하면 졸졸 따라다니며 구애를 하는 통에 어지간히 시달렸던 것 같다. 게다가 그녀의 아버지도 과년한 딸을 시집보내려고 무던히 압력을 행사하고 있었다. 마침내 아탈란타는 자신을 달리기에서 이기면 그 남자와 결혼하겠다고 공언을 하기에 이르렀다.신화는 항상 반대 급부가 있다. 아탈란타의 조건에도 무서운 반대급부가 있었는데 달리기에서 지는 남자는 목숨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일이 이쯤되니 오다가다 한번씩 찔러보던 껄떡쇠들..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 46 피그말리온: 자신의 작품 갈라테이아와 결혼한 조각가 아프로디테가 바다에 떠도는 크로노스의 정액 거품에서 태어나 상륙한 곳이 키프로스 섬이다. 사랑의 신의 고향이라 그런 거겠지만 키프로스의 여인들은 성에 대해 상당히 개방적이었던 것 같다. 목욕만 한번 하면 다시 처녀성을 회복시켜주는 샘 까지 보유한 곳이니 즐기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해야 할까? 그곳에 소심한 조각가 휘그말리온이 살았다. 혼기가 찬 이 조각가. 결혼하려니 엄두가 나질 않는다. 도대체 목욕만 하고 나면 모두 처녀인 척하고 다니니 과거가 어떤지 알 수가 있나. 이렇게 여자에게 염증을 느끼던 녀석이 자신의 이상형을 대리 석으로 만들었다. 그런데 이놈이 걸핏하면 조각에다 말을 걸고 심지어 뽀뽀도 한단다. 볼수록 예뻣다나 뭐라나...그러고 더 나아가 아프로디테에게 이런 여자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를 했..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