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자니 고생, 죽자니 청춘

(30)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최소 1억명 실업 충격 각오해야 세계는 코로나19로 사람이 하루 수천명 씩 죽어 나가는데 우리나라는 선거놀음, 정치놀음에 정신줄을 놓고 있는 것이 아닌지 걱정스럽다. 선거를 일주일 앞두었기로서니 세상 어느 놈 하나 사실을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주는 곳이 없으니. 뉴스조차도 방송국의 정치 성향에 맞는 방향의 보도를 일삼아 보고 있을 수도 없다. 유엔 산하단체 중에 ILO라는 곳이 있다. 요즘 관심 만점인 WHO 같은 곳이다.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을 줄인 말로 우리나라에선 국제노동기구라고 부른다. 어제 이 기구의 고용정책국장 인터뷰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그 내용이 가히 충격적이었다. 2주일 전 즈음 ILO는 세계적으로 2천5백만명의 실업자가 발생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단다. 당시에는 보고서 내용이 ..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초라한 현대 의술의 불편한 진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 시작된지 몇 달이 지난걸까? 느낌으론 몇 년이나 지난 것 같다. 앞으로 닥칠 경제 파국은 더욱 힘든 것이 될텐데 메인이벤트를 앞두고 인간은 파김치가 될 것 같다.'사회적 거리두기'란 멍청한 대책도 대책이라고 인류는 모두 거기에 매달리고 있는 걸 보면서 우리가 이룩한 문명이란 것이 얼마나 허약한 것인가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과연 이 끔찍한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싸움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아본다.우선 백신 개발.BBC의 보도에 의하면 두 곳의 연구가 가장 앞서 가고 있다.우선 미국에서는 동물실험을 건너 뛰고 바로 인체 실험에 들어간 백신이 있다. 호주에서는 포유류인 담비에 대해 동물실험을 진행 중인 백신이 있다. 동물실험이 순조로우면 5월에는 인체실험에 돌입할 수 있다. 안..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벤츠 그룹 회장의 위기 대응 방안 하룻강아지는 범이 무서운 줄 모른다. 본 적도 없는데 어떻게 무서워할 수 있겠는가? 지금 대한민국 정권은 선거를 앞두고 표에 온 신경이 쏠려 있다. 어떻게든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으려고, 그래서 부동층의 표를 받으려고 할 수 있는 모든 짓을 한다. 그들에게 미래 세대가 떠안아야 하는 빚은 어차피 남의 일이다.대한민국은 알아서 살아 남아야 하는 나라다. 요즘 주식시장에 '동학 개미'가 화제다. 외국인이 13조원 어치 주식을 근 20일 연속으로 팔아 치우는데도 주식을 사 모은다고 한다. 이름에서 부터 비극적인 종말에 대한 강렬한 복선이 느껴진다. 동학혁명에 참가한 민초들은 대부분 비명에 저승길로 떠나갔다. 현실을 자꾸 좋은 방향에서 선전하는 정권, 정권의 영향력 아래 있는 기관들의 매수 행위가 기만하고 착취..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위로 한마디 코로나19로 참담한 세상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영세 사업자 지원 대출금을 신청하기 위해 새벽 3시부터 사람들이 줄을 선다. 이제 겨우 시작인데 벌써 기댈곳이 없어지는 사람들이 속출한다. 공짜도 아니고 금액도 1천5백만원을 빌리기 위해...CNN의 기사 중에 이 어려운 시기를 견디기에 도움이 되는 말들을 모은 글이 있었다. 마음에 닿는 몇가지를 옮겨 적어 보았다. 루즈벨트 대통령의 1933년 취임사 중에서 대공황의 여파로 어려운 삶을 이어가는 미국인들을 향해 "우리가 두려워 해야 할 것은 두려움 그 자체 뿐 입니다." "The only thing we have to fear is fear itself." 유머 작가 Erma Bombeck가 한 말. "걱정은 마치 흔들의자와 같다. 뭔가 할 일을 주지만 그 일..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돈지랄 유감 네 명의 부자가 있었다. 모두 재산이 백억원이나 된다. 어느날 그의 집에 손님이 찾아 와서는 다짜고짜 어려운 사람들 돕는다며 2억 5천만원을 달라고 한다. 네 명의 부자는 백억원의 재산을 모든 방법이 모두 달랐다. 다음 중 누가 2억 5천만원을 내놓을 가능성이 제일 높을까.1번 부자: 건실한 사업으로 자수성가2번 부자: 부모로 부터 정당한 유산 상속3번 부자: 로또 1등에 당첨되어 세금 납부 후 남은 상금 4번 부자: 절도 및 강도 그 누구도 자신 총 재산의 1/40을 기부할까? 절대 없을 일이다. 그래도 굳이 가능성을 따지자면 로또에 당첨된 3번 부자가 아닐까?요즘 전국민에게 돈을 나눠주자는 말이 심심치 않게 들린다. 심지어 더 어려운 사람에게 많이 주고 잘사는 사람에겐 적게 주자는 주장조차 비난의 대..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젊어서 정말 괜찮아? BBC 환자 통계 분석 결과 코로나19는 이태리에 이어 스페인 그리고 미국까지 수 억명에 달하는 사람들을 소위 lock down 하고 있다. 감금이란 말로 해석될 수 있는 lock down만이 무서운 확산세를 멈출 수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코로나19의 초기에는 산너머 불 구경하듯 했지만 일단 자국 내의 전파가 가속화하자 단호한 결정들을 내리고 있는 것이다. 영국 총리의 선전포고와 같이 격렬한 대 국민 성명은 상당한 공감을 불러 일으키고 듣는 이의 충성심을 자극하는 것이었다.그런 면에서 우리의 세균 총리는 아직도 점잖키만 하다. 이제서야 자가격리가 법적인 조치이며 어길 시에는 고발하겠다고 한다. 한가한 소리다. 고발이 문제가 아니다. 자가 격리자가 나돌아 다녀 전염된 수많은 사람들을 보고서도 한심한 소리를 한다. 그나마 총리는 마스..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의사만 18명이나 죽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난이 국내에서는 잦아드는 것 같은 소식들을 전해 듣는 요즘 기쁘기 보다 걱정이 된다. 세계는 모두 재난의 최악 사태는 아직 오지 않았다고 하고 있는데 우리 정부는 자신들의 치적(?)을 떠벌리느라 정신을 못차리는 것 같다. 중국에 대한 입국 불허를 하지 않은 것, 대구를 봉쇄하지 않은 것, 마스크를 쓰라고 했다 쓰지 말라고 했다 한 것, 마스크를 사기 위해 국민들을 서너 시간씩 약국 앞에 줄세워 social distancing을 방해한 것 등등이 치적이라고 생각한다면 할 말이 없다. 무능을 넘어 제 정신이 아닌 조직이나 사람과 무슨 논의를 하겠는가? 2020년 3월 23일 오전 이태리에는 코로나19로 죽은 의사만 18명이다. CNN에 나온 이태리 간호사는 자신들은 더이상 몇 명이 죽..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긍정적인 마음가짐이 시련을 이긴다. 희망을 잃는 것보다 큰 실패는 없습니다.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우리 모두의 삶이 어디로 끌려가는지 모르는 상황은 견디기 힘이 듭니다. 그러나 한국이 1950년 전쟁 발발 후, 언제 위기 아닌 적이 있었나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사재기가 빈번함에도 우리나라에는 그런 모습을 찾아 볼 수 없습니다. 어느 외국 방송사가 그런 우리의 모습을 보고 위험에 70년간 노출된 노련함이라고 했더군요. 자랑스러워 하기에는 우리가 처한 현실은 왜 이 모양인지 안타까움이 너무 큽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의 현대사를 논한다고, 코로나19를 원망한다고 달라질 것은 없습니다. 언제나 그래 온 것 처럼 국민 한사람 한사람이 위기를 극복할 용기와 희망을 가져야 합니다. 오늘 청계산은 봄이었습니다. 겨울을 난 나무들은 물이 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