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나의 샹그릴라! 그리스!/신화와 역사

(111)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50 아트레우스 가문의 저주: 탄탈로스, 아들 펠롭스를 요리하다. 그리스 신화에는 대대로 신의 저주를 받는 가문이 몇 개 나온다. 그 중 하나가 펠롭스Pelops의 집안인 '아트레우스 Atreus'가문이다. 펠롭스는 탄탈로스의 아들인데 탄탈로스는 제우스를 비롯한 올림푸스의 신들과 아주 가까운 사이였다. 그리고 그는 바보 스러운 인간답게 점점 신들을 우습게 생각하게 되었고 심지어 신을 놀려먹을 생각을 하기에 이른다. 하루는 탄탈로스가 신들을 식사에 초대하고 자신의 아들 펠롭스의 고기로 요리한 음식을 대접한다. 신들이 그것이 어떤 고기인지 알아맞추는지 시험하려고... 장난치려고 아들 죽이고 그것도 모자라 요리를 해 내놓는다는 건 요즘 자식 학대해서 감옥하는 인간들보다 훨씬 악질이다. 하지만 신화에선 모든 것이 가능하니까 따지지는 말기로 하자. 그꼴을 보던 제우스는 번개를 ..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9 목신 판 pan 이야기 그리스 신화에는 목동이란 직업을 가진 신이 나온다. 그 이름은 판 Pan.고대 그리스 신화에는 상반신은 사람인데 하반신은 염소인 사튀르 Satyr라는 생물이 있었다고 한다. 그들은 모든 종류의 놀음에 탐닉하는데 특히 술과 여자를 좋아했다. 그것의 남근은 항상 발기상태였다니 더 말할 것도 없겠다. 술의 신, 디오니소스를 가르치고 그의 모든 여정을 같이 했던 실레노스가 사튀르 였다는 것만 봐도 그 기질을 짐작할 수 있다. 판이 어원이 된 단어 중에 pan flute과 panic이 있다.판은 피리를 불고 다녔는데 그 솜씨가 제법 좋았던 것 같다. 그가 불었던 피리 모양은 요즘의 팬플루트와 같다. 술에 취했는지 판은 음악의 신이기도 한 아폴로에게 도전하기도 한다. 애꿎은 마이다스 왕이 주책맞게 판의 음악이 더 ..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8 아내의 질투 떄문에 죽는 헤라클레스 헤라클레스는 테베의 왕 크레온의 딸 메가라와 결혼해 자식까지 두었다. 하지만 날 떄부터 그를 미워한 헤라의 저주때문에 정신이상 상태에서 자신의 자식을 모두 살해하는 끔찍한 죄를 짓는다. 그 죄를 씻기 위해 비열한 에우뤼스테우스가 내는 과제를 필사적으로 마치고 데이아네이라 Deianeira란 여자와 재혼한다. 영웅은 호색한다고 하던가...결혼 후에도 헤라클레스의 바람기는 잠잘줄을 모르고 데이아네이라는 남편이 자신을 떠날까 신경쇠약에 걸릴 지경이 된 다.그러던 어느날 네수스Nessus란 반인반마 켄다우로스가 다이아네이라를 보는 순간 욕정을 참지 못하고 그녀를 납치했다. 이 사실을 안 헤라클레스는 네수스가 자신의 아내를 등에 태우고 에우에노스 강을 건너려할 때 독화살을 쏴 네수스를 맞힌 다. 루벤스가 그 순간..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7 말괄량이 길들이기: 히포메네스 + 아탈란타 아르고 호의 선원 중 아탈란타는 여자다. 아르테미스 처럼 처녀이기를 고집하고 활을 기가 막히게 쏘는 사냥의 명수다. 게다가 달리기도 따를 자가 없다고 할 정도였다. 그런데 하필 이 여자의 외모가 볼 만한 정도를 넘어선 모양이다.사냥터에 가면 남자들을 만나기 마련일텐데 이들이 아탈란타를 보기만 하면 졸졸 따라다니며 구애를 하는 통에 어지간히 시달렸던 것 같다. 게다가 그녀의 아버지도 과년한 딸을 시집보내려고 무던히 압력을 행사하고 있었다. 마침내 아탈란타는 자신을 달리기에서 이기면 그 남자와 결혼하겠다고 공언을 하기에 이르렀다.신화는 항상 반대 급부가 있다. 아탈란타의 조건에도 무서운 반대급부가 있었는데 달리기에서 지는 남자는 목숨을 내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일이 이쯤되니 오다가다 한번씩 찔러보던 껄떡쇠들..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 46 피그말리온: 자신의 작품 갈라테이아와 결혼한 조각가 아프로디테가 바다에 떠도는 크로노스의 정액 거품에서 태어나 상륙한 곳이 키프로스 섬이다. 사랑의 신의 고향이라 그런 거겠지만 키프로스의 여인들은 성에 대해 상당히 개방적이었던 것 같다. 목욕만 한번 하면 다시 처녀성을 회복시켜주는 샘 까지 보유한 곳이니 즐기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해야 할까? 그곳에 소심한 조각가 휘그말리온이 살았다. 혼기가 찬 이 조각가. 결혼하려니 엄두가 나질 않는다. 도대체 목욕만 하고 나면 모두 처녀인 척하고 다니니 과거가 어떤지 알 수가 있나. 이렇게 여자에게 염증을 느끼던 녀석이 자신의 이상형을 대리 석으로 만들었다. 그런데 이놈이 걸핏하면 조각에다 말을 걸고 심지어 뽀뽀도 한단다. 볼수록 예뻣다나 뭐라나...그러고 더 나아가 아프로디테에게 이런 여자 만나게 해달라고 기도를 했..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 45 서정주 "국화 옆에서": 콜키스로 돌아간 메데아 '국화옆에서'엔 돌아 온 누님 얘기가 나온다. 설마 서정주 시인이 메데이아를 염두에 두었을리는 없지만 긴 방항 끝에 메데이아도 아테네에서 도망쳐 친정 콜키스로 돌아간다. 돌아갈 때야 아버지에게 이복동생 죽인 걸 사죄하고 조용히 늙어가고 싶었을 것이다. 그랬다면 과거야 어쨋건 그녀도 국화 옆에서 '우아'를 떨 수 있지 않았을까? 그런데 막상 콜키스에 도착하니 그녀가 예상한 것과 정반대의 상황이 펼쳐지고 있 었다. 삼촌 페르세스가 아버지를 내쫗고 왕 노릇을 하고 있었던 것.지옥 신 헤카테 신전의 사제 메데이아. 자신의 본거지에 돌아왔으니 악마적 마성도 다시 회복된듯 순식간에 왕 노릇을 하던 삼촌을 죽여버린다. 아버지를 왕에 복귀시키니 딸과 아버지 사이는 피장파장이 된 셈인가. 참 멀리도 돌아서 원래 있던 자..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4 아테네에서 테세우스 살인미수로 쫒겨나는 메데이아 "시아버지와 남편의 원수인 숙부 펠리아스를 죽인 메데이아는 이올코스에서 제이슨의 왕비로 아들들을 낳고 잘 살았답니다."로 끝나면 막장의 끝인 그리스 신화일 리가 없다. 과거의 원수건, 왕위를 찬탈했건, 현재의 왕은 펠리아스였으므로 제이슨과 메데아는 왕 살해에 대한 추궁을 받게 되었고 분노한 시민들에게 쫒겨나게 되었다. 다행히 코린트의 크레온 왕이 이들을 받아주어 안락한 생활을 하는 줄 알았는데 그것조차도 끝이 아니다. 영웅은 호색하다던가. 코린트 왕이 자신의 딸을 주자 제이슨은 넋을 잃고 메데이아를 차버린다. 코린트의 공주 글라우케와 왕 클레온 그리고 제이슨과 사이에서 낳은 아이들을 죽이고 도망가는 메데이아. 테베에서 헤라클레스의 도움을 받아 정착하려 했지만 소문 이 도착하는 순간 out! 아테네를 찾아..
[드라마 그리스로마신화]43 코린트에서 이어지는 메데아의 악업 이올코스에서 남편의 삼촌 펠리아스를 죽게 만든 메데아는 시민들의 분노를 사 제이슨과 함께 쫒겨나는 처지가 되었다. 코린트로 망명한 그들을 뜻밖에 그곳의 왕 크레온의 따뜻한 영접을 받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었다. 평소 제이슨의 영웅다움을 탐내던 크레온은 자신의 딸 글라우케를 그에게 주기로 한다. 정신없는 제이슨은 좋아 어쩔줄 모르고 메데아를 내쳐버린다. 그리고 며칠 후, 놀랍게도 메데아가 아름다운 옷 한 벌을 직접 지었다며 공주 글라우케에게 바친다. 마법사의 총력을 기울인 작품이니 아름다운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었을 터. 감격한 글라우케가 아무 의심없이 그 드레스를 갈아 입자 옷 안에 발라 놓은 독이 그녀의 몸을 태우기 시작했다. 너무나 괴로운 글라우케는 우물로 뛰어들어 자살하고 그녀를 구하려던 왕 크..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