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살자니 고생, 죽자니 청춘

(35)
코로나19 (COVID-19) 대처법: 당장은 면역력이 답이다. COVID-19.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식 이름입니다. 아마 2019년에 발생된 코로나 바이러스란 뜻입니다. '코로나19'라고 언론에서 부르는 이 균 때문에 2/24일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여섯명이 죽었습니다. 게다가 잘 알려진 것처럼 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몸 속의 균 자체를 죽일 수 있는 항생제가 없습니다. 결국 답은 환자 자신이 극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혹시 균에 노출되었다 해도 발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예방주사이자 치료제인 면역력 강화 만이 현재로서 유용한 해법입니다. 코로나19 뿐 아니라 앞으로 계속 출몰할 수 있는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평소에 면역력을 높이는 노력은 생존에 가장 중요한 요소입니다."면역력은 인류가 처음 태어난 이래 우리 인간이 온갖..
[살자니 고생, 죽자니 청춘] 2. 롤 모델이 없는 대한민국의 청춘 대한민국은 지금 심각한 세대간 단절을 겪고 있다. 그 통에 피해를 입는 것은 새로이 사회에 진입해야 하는 20대 청춘들이다. 단절은 중간에 돌연변이 세대가 끼어 있기 때문에 생긴 것이다. 바로 지금 3, 40대가 그 돌연변이 세대이다. 이들은 소위 '사라진 세대'라고 불리우는 불행한 세대다. 이유는 그들의 바로 윗 세대가 모든 것을 독차지하고 기득권을 포기하지 않은 탓이라고 한다. 최근에 386세대의 저자들이 펴낸 '386세대 유감'이란 책에서는 "민주화라는 깃발을 들고 대의를 외쳤던 386세대였으나, 이들이 목소리를 키우며 살아온 지난 30년간 세상은 결코 좋아지지 않았다. 이상과 현실 간 간극을 눈감았거나 그 간극을 메울 능력이 부족하지 않았는지 스스로 물어야 한다. 386세대에 대한 막연한 기대는 ..
[살자니 고생, 죽자니 청춘] 1. 난세, 난세 하지만 세상은 생겨날 때 부터 난세였다. 아니 말세였다는 것이 더 익숙한 표현이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전하려 하신 말씀이 "세상의 종말이 가까웠으니 회개하라"는 것이었지 않는가. 상황이 그렇다 보니 말세는 일상이 되고, 우리는 그것에 둔감에 진다. 따지고 보면 내가 죽으면 나의 세상은 끝나버리니까 모두에게 말세는 대략 5-60년 남은 것이기도 하다. 짧지만은 않은 시간동안 이 세상을 살면서 참 많은 것을 겪었다. 특히 대한민국에 태어난 덕에, 그리고 미국 유학을 마치고 굳이 귀국한 탓에 다른 나라에 사는 사람들에 비해 상급자 코스의 난세를 살아왔다. 북새통 같은 삶은 개인적으로는 젊음의 추진력으로, 국가적으로는 날로 상승하는 위상을 보상삼아 그럭저럭 견딜만 했다. 그런데 요즘은 20여년을 공과대학에서 강의하며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