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나의 샹그릴라! 그리스!/그리스여행기

(60)
[두번째 그리스여행]28 메소롱기: 레판토 해전이 벌어진 바다 인근 마을 여행 스케치 펠로폰네소스 반도 북동부는 반도의 다른 곳과 달리 평야지대가 대부분인데 어쩐 일인지 하늘 표정도 다른 곳과는 사뭇 다르다. 반도의 남쪽은 여름동안 구름 한점없는 날이 대부분이다. 비도 거의 없는 메마른 산악지형이 펼쳐진다. 몇 방울의 비를 맞은 중부의 메세네 근처부터 하늘에 구름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올림피아 이북에선 뭉게구름이 두둥실 떠있는 하늘을 볼 수 있다. 북쪽은 살림살이도 조금 나아지는지 자동차의 종류가 한결 고급스러워지며 벤츠까지 보인다. 인천공항을 가는 길에 만나는 인천대교와 비슷하게 생긴 다리를 건너 펠로폰네소스를 떠난다. 메소롱기는 파트라 (또는 파트라스) 북서쪽 바다 건너편에 위치한 도시이다. 서양과 동양의 대해전인 레판토 해전이 이 앞바다에서 일어났다. 1453년 이..
[두번째 그리스여행]27 예수12제자 성안드레아 순교지 파트라스 파트라스 Patras 또는 파트라는 그리스에서 세번째로 큰 도시이다. 올림피아에서 출발하면 대략 100킬로미터를 달려야 한다. 풍요로운 평야가 펼쳐진 길은 반도 남쪽의 험악한 산악지형에 비해 굴곡과 오르내림이 없다. 북쪽으로 달리다 보면 펠로폰네소스 반도의 북동쪽 해안을 만나고, 거기서 다시 동북쪽으로 2-30분 해안을 달려 도착한다. 이태리에서 건너오는 정기 여객선들도 이곳에 닻을 내린다. 역사 또는 신화 파트라는 기원전 1200년경 발칸반도에서 남하해 온 도리아 인이 바다를 건너 펠로폰네소스 반도로 들어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그 후 오랜 시간 동안 농촌 마을로 남아있다가 기원전 280년경 2차 아카이아 동맹의 주요 국가로 등장하였다. 그후 로마가 그리스를 정복한 기원전 146년이후 아우구스투스 황제..
[두번째 그리스여행]26 고대 올림픽 주최국 엘리스의 폐허 올림피아 북쪽에는 올림피아 축제를 주관하던 도시 엘리스가 있다. 한 때는 스파르타를 상대로 큰 소리를 치던 세력이던 엘리스를 가는 길을 그리스에서 보기 드물게 밭이 길 양편으로 넓게 펼쳐진 곳에서 만날 수 있었다. 평야를 달려 도착한 곳에는 겨우 팻말 하나가 서 있고 어지간한 유적엔 빠지지 않는 박물관은 커녕 매표소 조차 없다. 도로가 옛 도시를 두개로 가르고 달릴 뿐, 유적은 낮은 철조망 하나로 가려져 있다. 그리고 수로를 통해 농업 용수가 힘차게 흐르고 있었다. 버려진 도시 엘리스는 아무 사연이 없어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한다. 코린트나 플라타이아 같은 도시는 정복자에 의해 파괴된 사연이라도 있다. 하지만 엘리스는 별다른 이유도 없는데 사라져 버렸다.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로마 제국이 올림픽 게임..
[두번째 그리스여행]25 올림피아: 헤라 제우스 신전이 있는 고대 올림픽 개최지 그리스의 지명 중에서 아테네 만큼이나 익숙한 올림피아는 올림픽 게임의 발상지다. 메세네에서는 약 50킬로미터 북쪽에 위치하는데, 산들 가운데 오목한 평야지대에 있다. 꼬부랑 산길에 지친 여행자에게는 오랜만에 편하게 운전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한데 목적지에 다가갈수록 녹음이 우거져 험준한 돌 산에 지친 눈을 쉬게하기에도 좋다. 올림픽 게임은 피사Pissa라는 근처의 마을에서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사까지는 힘차게 뻗은 고속도로를 잠시 타야 하는데 코린트를 떠난 뒤 며칠 만에 자동차 전용도로를 달리는 안락함과 속도감을 만끽하게 된다. 기대를 안고 찾은 피사는 올림피아를 내려다 보는 언덕 위의 마을인데 팻말만 덩그라니 서 있을 뿐 변변한 유적은 찾기 힘들다. 역사 또는 신화펠로폰네소스 반도의 이름은 전설..
[두번째 그리스여행]24 키파리시아의 아름다운 바다와 언덕위의 성 나그네는 펠로폰네소스 반도 서쪽 끝까지 간 후 북상한다. 숙소는 바닷가의 휴양도시 키파리시아.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4,2"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2" 호텔은 해변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에 있다. 수영복 차림으로 비치에서 오후의 휴식을 즐긴다. 수영복만 입은 웨이터가 희한한 쟁반으로 음식을 나른다. 바다에 몸을 담그니 방금 내려온 이토메 산이 멀리 구름 아래 보이고 물빛은 투명한 에메랄드 색이다.파라솔에 누워 간단한 스낵과 알파 맥주를 시켜 한가한 시간을 보낸다. 비치에는 3-40명 정도의 사람들이 여름 바다에서의 휴가를 즐기고 있다.흰 캔바스 천..
[두번째 그리스여행]23 메세니아 고대유적: 스파르타 노예 헬로이타이 들의 고향 메세네 Messene 또는 메세니아 Messenia는 마니 반도의 아기오 니콜라오스 마을에서 북서 방향으로 약 8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데 스파르타에서 보면 서북쪽이 된다. 80킬로미터를 가는데 거의 두시간이 소요될 만큼 지형과 도로는 험하다. 역사 도리아 인이 펠로폰네소스로 유입되던 기원전 1200년경, 아르고스, 스파르타, 메세네 등은 모두 도리아 인의 지배하에 들어갔다. 원주민 펠라스고이들은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거나 피지배계급으로 전락했다. 메세네를 지배하던 도리아 인은 스파르타의 도리아인에게 정복당하고 노예신분으로 전락했는데, 스파르타의 노동력 근간을 이룬 헬로이타이 (또는 헬로트) 중 상당수가 메세네 인이었다고 한다. 유적 기원전 8, 7, 4세기 세번에 걸친 스파르타와의 전쟁에서 철저히 짓..
[두번째 그리스여행]22 마니 반도의 어촌 마을 아기이 니콜라오스 풍경 마니 반도를 넘는 날. 하루 여행의 목적지는 아기아 니콜라스라는 마을이다. 스파르타에서 직선거리는 30여 킬로미터지만 산이 험해 기티오까지 내려가서 돌아 올라와야 하느라 두시간이나 걸린다. 모넴바시아에서 오는 시간과 거의 같은 시간이다. 힘들게 찾아간 펜션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로 바쁜듯 했지만 마을은 조용한 휴식을 취하기 알맞다. 마을 길은 오래된 시골 마을이 다 그렇듯이 불규칙적이고 좁다. 정다운 길을 요리조리 돌아 나가면 작은 부두와 바다를 마주한 식당가를 만날 수 있다.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4,2"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2" 나그네가 지나 ..
[두번째 그리스여행]21 마니 반도의 거친 아름다움 펠로폰네소스 반도는 독수리의 발과 흡사하다. 반도 안에 네게의 작은 반도를 가지고 있는 것. 우선 아테네를 마주하는 가장 동쪽 반도에는 영웅 테세우스가 자란 트로이젠이 있고, 스파르타를 지나 남동쪽으로 달리면 만나는 두번째 반도에 모넴바시아가 있다. 마니는 세번째 발가락 모양의 작은 반도를 부르는 이름이다. 이 반도를 위성촬영한 영상을 보면 펠로폰네소스 반도의 다른 곳보다 훨씬 험준한 산맥이 반도를 등뼈처럼 가로지르고 있다. 이같은 지형은 외부와의 단절을 초래해 발전이 느리고, 외부 세력에 저항적인 사람들을 길러냈다고 한다. 여행스케치모넴바시아의 아름답고 낭만적인 풍경을 떠난 나그네는 북서쪽으로 달려 항구도시 기티오를 지나 마니 반도로 들어간다. 스파르타의 핵심항구였던 기티오의 소박한 번화함은 도시를 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