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샹그릴라! 그리스!/신화와 역사

[그리스여행 정보] 헤라클레스 후손, 펠로폰네소스를 점령하다

반응형

헤라클레스는 그리스 영웅시대를 대표하는 반신이다. 그는 네메아의 사자를 때려 죽이는 것을 시작으로 12가지의 과업을 수행하였는데 아르고스 근방에 위치한 티륀스의 왕 에우뤼스테우스Eurystheus가 가족을 몰살시킨 헤라클레스의 죄를 씻기 위해 부여한 것들이었다. 


과업을 완수한 후 행복하게 살것으로 생각되었던 헤라클레스가 비극적인 죽음을 맞게되면서 그의  후손들은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고 이곳저곳을 도망자처럼 옮겨다니며 구차한 삶을 살아야 했다. 그들은 계속 티륀스로 돌아가려 시도했지만 번번히 축출당했다.


그런 헤라클레스의 후손들이 남진하는 도리아 인과 연합하면서 상황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헤라클레스의 후손이 리드하는 도리아 인들은 기원전 1200년 경부터 펠로폰네소스 반도를 차지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나우팍토스에서 코린트 해협을 건너 펠로폰네소스 반도로 들어갔는데  아가멤논의 손자이자 오레스테스의 아들인 티사메누스와의 결전에서 이기고 펠로폰네소스 반도를 정복했다.

전쟁에 진 티사메누스는 펠로폰네소스 북부로 쫒겨나고 그곳에 살던 이오니아 인을 아티카로 쫒아내버렸다. 후일 이오니아 인은 다시 소아시아의 해안지방으로 이주하고 그곳은 이오니아 지방이라고 불리게 된다.


헤라클레스의 후손들은 도시를 나누어 가졌는데 테메누스는 아르고스를, 크레스폰테스는 메세네를, 아리스토메네스의 두 아들인 에우뤼스테네스와 프로클레스는 스파르타를 차지했다. 처음에는 아르고스가 가장 강력한 국가였지만 시간이 지나며 스파르타가 최강자로 부상하게 된다. 


지도에서 보듯이 도리아인(Doric)의 남하로 인해 펠로폰네소스 반도의 중앙의 아르카디아를 제외한 모두를 지배하게 되었으며 더 남쪽의 크레타 섬과 남동쪽의 로도스까지도 정복한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