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킬리만자로

(4)
[비즈니스 클래스 커플 세계일주여행] 6일째 아프리카 최고봉 킬리만자로 산을 넘어 케이프타운을 떠나는 날. 우리는 새벽 4시에 일어나 눈꼽만 떼고 택시로 공항에 갔다. 공항은 한적하고 비즈니스클래스 첵크인은 항공사 직원만 졸고 있었다.짐을 부치고 비즈니스클래스 라운지로 향했다. 라운지 안에 자리를 잡고 음식을 보러 갔다. 이른 새벽 5시가 겨우 넘었을 뿐인데 아주 떡 벌어지게 차려 놓았다. 잠이 덜 깬 탓인지 식욕이 없어 커피와 과일 몇 조각만 가져와 먹고 탑승시간을 기다렸다. 정시에 이륙한 남아공 항공 South African Airways 비행기가 요하네스버그 공항에 착륙했다. 공항은 남아공의 가장 번화한 도시답게 규모도 크고 번화하다. 오늘 우리의 목적지는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케이프타운에서 직항이 없어 요하네스버그에서 환승을 해야 했다. 한시간 남짓의 환승시간이 여유롭지 못해..
원정지 도착 - 킬리만자로 착륙 준비 중 (현지 지명 : 킬리만자로)
암보셀리 케냐 여행기 - 외로움이 아름다움으로 승화하는 아프리카 빈 대륙... 지평선 끝까지 철저히 비어있는 버려진 땅, 암보셀리 킬리만자로는 Harry가 추락한 눈덮인 9부 능선이 회갈색으로 바뀐채 죽어가는 대륙의 성급한 비석이 되었다. 생명의 거친 숨소리가 넘치던 이 땅에 신기루처럼 서 있는 단 하나의 생명체, 수코끼리. 외로움은 뼈에 사무쳐 슬픔이 되고, 슬픔은 승화되어 잊지못할 아름다움으로 뇌리에 새겨진다.
암보셀리 첫인상 - 케냐 여행기 착륙지점 풍경 [현지 지명 암보셀리(Amboseli), 케냐] 석양을 받으며 보금자리로 발걸음을 재촉하는 거대동물 (현지명: 코끼리) 일가. Amboseli는 현지 말로 '먼지'라는 뜻이며 정말 한걸음 뗄 때 마다 먼지가 풀썩인다. 주로 풀을 먹는 크고 작은 동물들이 킬리만자로 산과 함께 배경에 보인다. 이곳에는 코끼리가 많은데 매일 'nine to five'에만 풀을 뜯으러 온다. 불규칙한 생활은 방탕으로 빠지는 길인 걸 이들이 아는 걸까? 대체 이 동물에게 방탕은 무엇일 수 있을까? 풀 사흘간 뜯지 않기, 수십 킬로미터 떨어진 호수까지 일주일 간 물마시러 안가고 빈둥거리기 등등 일까? 어느 별에서와 같이 막내 동생은 자꾸 딴청을 부리고 조금 철이 든 언니가 동생과 승강이를 벌이며 엄마를 따라 가려 애..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