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자유여행

[유럽자유여행] 마드리드 명물: 프라도 미술관과 산미구엘 시장의 타파스

반응형

톨레도 파라돌을 출발해 마드리드 공항으로 향한다. 미니에  기름을 채우는 과정에서 약간 헤매긴 했지만 13:09 무난히 도착.    


비행기를 계획이니 남는 시간 동안 마드리드로 간다.

짐을 맡기려는데 하루 단위로 요금을 받고 크건 작건 10유로란다. 40유로를 내야 한다. 비싸다. 젊어서라면 오기로라도 개만 맡기고 작은 개는 끌고 갈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젠 그렇게 아끼려다 힘들어질 것을 안다. 

백팩 하나만 메고 시내 가는 공항버스를 기다린다. 십분가량 기다리니 노란 버스가 도착하는데 서울의 공항버스가 아니라 거의 시내버스 수준인데 벌써 있는 사람도 보인다. 

버스를 항해 달려가는 M 불러 세운다. 그리고 택시를 탔다. 시내까지 정액 30유로. 그래도 40 이상을 서서 가는 생각하면 돈이 아깝지 않다.  


비가 내리는 마드리드는 차분하다. 택시는 프라도 미술관으로...

버스 타고 가서 지하철 타느라 헤매고, 걷고 걸어서 가야 고생을 20유로를 내는 것으로 막는다. 


세계 4 미술관이 있는 도시에 가본 곳은 없다. 그런데 유럽여행 가이드도 실제 찬찬히 관람하는 오늘이 처음. 

루브르도, 에르미타주도, 우피치도 인파에 밀리는 소란스러움이 싫어 앞에서 돌아섰다. 

그런 곳보다는 프라하의 국립 미술관이 좋았다. 마드리드에 처음 왔을 프라도 역시 보지 않았다.  그땐 톨레도도 갔었다. 너무 피곤해서.  

 스페인 마드리드 Madrid


압도당하다. 거장의 작품도 그렇지만 알려지지 않은 작가들의 인간에 대한 묘사에 감탄에 감탄. 

게다가 작품 수도 너무나 많다. 그중에서도 그레코!

 

스페인 마드리드 Madrid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4,2"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2"


네시에 나와 프라도에서 마요르 광장으로 걸어갔다. 아름다운 골목길이 인상적이다. 

산미구엘 시장에서 타파스 11 샹그리아 세잔. 

샹그리아는 스페인의 훌륭한 와인과 달디 과일이 합쳐져 서울에서 맛본 것들과 차이를 낸다. 



스페인 마드리드 Madrid



스페인 마드리드 Madrid



처음 왔던 마드리드는 재미를 느낄 없었다. 혼자 였기 때문이었을까?

lady M 걷는 작은 길들. 자유로움이 뚝뚝 떨어지는 타파스 . 아름다운 사람들과 저녁이면 피어나는 활기참까지 마드리드는 겪을수록 재미있다.

스페인 마드리드 Madrid





시장 바로 앞에서 택시로 공항. 

공항에서 산티아고 콤포스텔라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