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의 요리, 식당

카페 디저트 맛집 북유럽여행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홍등가 드발렌 de Wallen

반응형

홍등가를 아내와 같이 가 본 남자가 있을까요. 아니면 가족끼리 홍등가를 산책해 본 남자는? 

기이한 이 질문에 모두 yes라고 대답할 사람들이 암스테르담을 다녀 온 사람들 중에는 많습니다. 

암스테르담에는 대마초 피우는 카페가 있습니다. 대마초가 합법이니까요. 게다가 매춘도 엄연히 합법입니다.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만큼 급진적인 사람들이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암스테르담은 sin city나 고대의 소돔 같은 도시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이 도시는 믿을 수 없을만큼 안전합니다. 밤 늦게 도심을 쏘다녀도 별 위험이 없습니다. 물론 지나친 방심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최소한 이 도시는 파리보다 안전하다고 느껴집니다. 

드 발렌 de Wallen은 암스테르담에서만 볼 수 있는 소위 홍등가입니다. 아예 영어로 red light district라고 부릅니다. 이곳에는 각종 성문화를 보고 심지어 체험까지 할 수 있습니다. 여자들 끼리는 결코 갈 수 없는 곳이 일반적인 홍등가지만 이곳은 관광명소로 아예 정기적인 투어를 하는 회사까지 있습니다. 

세계적인 여행 앱 trip advisor에서 암스테르담 503개 투어 중 29위를 차지할 정도이고 사용자 리뷰는 5.0의 최고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곳에 red light 카페/바가 있습니다.  Oudezijds Achterburgwal 61, 1012 DB Amsterdam이 주소입니다. 운하를 끼고 있는 길가에 있는 소박한 모습이 정겹습니다. 다만 네온사인이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loud합니다.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바는 1층과 2층에 좌석이 있습니다. 1층은 스탠드를 위주로 서서 마시기도 하는 전형적인 선술집 분위기 입니다.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상대적으로 더 좁은 2층은 부스가 있어 그룹으로 온 사람들이 같이 어울리기 좋습니다.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다양한 색깔의 칵테일이 놓인 창틀 바깥으로 거리가 활기있습니다. 가볍게 맥주 한 병을 들고 어슬렁거리며 쉬었다 갈 수 있는 이 카페는 커피도 제대로 만들어 팝니다.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어둠이 내리면 진가를 발휘하는 홍등가에는 사람들이 정말 밀려서 다닐 지경이 되기도 합니다. 어린 소녀들이 다녀도 누구도 그들을 hooker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발랄함이 있을 뿐이죠.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동네가 동네라서 선입견 때문인지 기념품도 조금 이상 야릇하게 생겼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대마초를 연상시키는 "피우고 날아갈 수 있는데 뭐하러 마시고 운전하냐?"라고 쓴 판넬같은 것이 도발적입니다. 뜻은 아마 '대마초 피면 뿅갈 수 있는데 뭐하러 술먹고 운전하냐?' 정도 일 것입니다.

암스테르담 드발렌 홍등가 카페 바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4,2"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2"

다른 어느 나라에서도 경험하지 못하는 것으로 관광객을 끌어 모으는 것도 어쩌면 장사의 귀재인 암스테르담 사람들의 작전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암스테르담의 여행 후기는 다음 링크에서 볼 수 있습니다.

2018/12/05 - [크루즈여행] - 암스테르담 운하, 반고흐 미술관, 홍등가 드 발렌, 국립미술관 여행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