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자유여행 Europe Tour Information

여행계획 유럽투어 유럽여행사 여행가이드 디저트카페

신혼여행 유럽배낭여행 세계일주 크루즈여행

다시 크레타의 간선도로 E75를 타고 섬의 동쪽으로 산길 20여 킬로미터를 달리면 카마이지 Chamaizi 미노아 타원형 가옥 유적이 나타난다.  찾아가는 길은 비포장으로, 좁고 가파르다.    

더 이상은 차로 가기 힘든 지점에 도착하면 유적 표지판 옆으로 걸어 오르기도 벅찬 길이 유적으로 이어진다.

한때 신전이란 주장도 있었지만 설득력이 없다. 중앙에 우물까지 있는 타원형 가옥의 흔적은 왜 이렇게 외진 산꼭대기에 있어야 했는지 지금으로선 알 길이 없다. 


 

짧은 방문을 마치고 가던 길을 찾아 비포장 도로를 조심 조심 달린다. 맞은 편에서 차라도 오면 큰일이다 싶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마치 세상엔 나와 유적과 태양만 있는 것 같다. 


길은 지나는 산등성이를 잘라 만들어졌다. 가파른 도로 양편, 잘려나간 산자락에 잡초가 무성하고 언덕 끝으로 하늘이 펼쳐진다. 

이 작은 고갯길이 마치 stairway to heaven이 아닌가 싶다.

사라진 문명의 흔적은 마르고 뜨거운 크레타의 여름 속에서 마치 신기루처럼 보인다. 풀조차 살아 남을 수 없는 혹독한 뜨거움은 태양에 갈증이 난 북유럽이나 한국사람들에게 휴가로 오고 싶은 곳이 되어 오늘을 살고 있다. 

여행자는 마른 길을 밟으며 다음 목적지로 향한다. 창에 걸친 팔뚝은 화상을 입을만큼 뜨거워 sun block을 발라야한다. 

data-matched-content-ui-type="image_stacked" data-matched-content-rows-num="4,2"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2"